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0월, 2005의 게시물 표시

Focus does matter

소프트웨어 개발에서 뛰어난 능력을 보이는 존재는 그렇지 않은 존재의 30배 이상 기여를 한다고 흔히 말한다.

그 30배의 performance는 재능, 지식, 성실성 그리고 집중에 의한 문제 해결 능력의 차이에 있다고 보여진다.

소프트웨어 개발은 계속적인 판단의 연속이다.
좀더 나은 코드를 위한, 좀더 나은 아키텍처를 위한 판단을 지속적으로 해야 한다.
하나의 결정을 내리기 위해 테스트 코드와 논리적 고심을 거듭하지만, 결국 이 결정이 제대로 동작하고 추후에도 도움을 주기 위해서는 결정 시의 집중이 중요한 고리가 된다.

논리적 혼란 속에서 '어 된다' 라는 방식의 판단은 결국 스파게티 코드를 양산하고, 비논리적 아키텍처를 만든다.

손의 노동에 의해 판단을 내리면 안된다. 중요한 결정일수록 사고의 집중을 활용한 판단이 그 소프트웨어의 가치를 높인다.

더 나은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사람들의 가장 차별적인 특성은 바로 뛰어난 판단 능력에 있을 것이다.

주변을 돌아보면서 더 나은 코드를 더 빨리 생산해내는 코더, 아키텍트들을 발견하면 이러한 특질이 다른 누구와도 그들을 차별화시켜줌을 본다.

성실하게 투여한 시간도 중요하지만, 결국은 그 시간들 속에서도 집중해내는 능력이 더 나은 소프트웨어를 만든다.

Open source and best-of-breed...

갈수록 공개 소스 소프트웨어에 많이 의존하게 된다.
어쩌면 피할 수 없는 흐름인지도 모른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부분은 XML 처리에 관련된 것들이다.

XML parser, XPath engine, XML-Java binding, ...

투자 대비 개선이 뚜렷하지 않은 부분에서 좋은 공개 소스를 가져다 쓰는 것은 개발 비용의 절감 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의 질적 향상을 기할 수 있다는 점에서 나쁘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수많은 공개 소스들로 인해 옥석을 가리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으며,
best-of-breed를 요구하는 제품의 핵심 부분을 공개 소스로 채울 경우 제품 자체의 수준이 떨어질 우려가 높아진다.

필요는 발명의 어머니여서, 다양한 소프트웨어 요구는 다양한 소프트웨어 개발로 이어진다.

공개 소스도 대부분 특정 요구에서 출발하게 되며, 이후 점차 다양한 요구를 수용하면서 일반화되는 양상을 보인다.

그것은 장점이자 단점이 될 수 있다.

각 소프트웨어에 대한 요구를 일반적 요구로 대체할 수 없듯이, 보다 특정한 요구에서 보다 잘 동작하는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것과 공개 소스 소프트웨어 모듈은 가끔씩 충돌하게 된다.

최고 수준의 공개 소스 소프트웨어 모듈을 잘 활용하는 것, 하지만 핵심적인 부분에서 잘 튜닝되고, 개선된 자체 코드를 사용하는 것이 필요할 것 같다.

공개 소프트웨어와 상용 소프트웨어를 비교할 때 흔히 리눅스가 솔라리스보다 나은가 하는 얘기를 하게 된다. (공개 소프트웨어 내에서도 리눅스와 FreeBSD를 비교하는 경우가 있지만...)

역시 요구에 따라 다른 판단을 내릴 수밖에 없으리라 생각한다. 보다 엄밀한 기업 환경에서 아직 리눅스가 솔라리스와 같은 상용 소프트웨어를 대체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물론 비용의 문제도 있지만, 소프트웨어 가격 문제를 배제하고 요구에 따른 질적 수준만을 고려할 때, 리눅스가 더 낫다고 얘기하는 것은 아직 무리라고 생각된다. (리눅스가 새로운 기술을 적극 수용하면서 하나의 방향으로 개선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의문스럽다.)

사용해본 자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