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013의 게시물 표시

스무살 때 알았으면 좋았을 스물 여섯 가지 시간 관리 기술

시간 관리는 대부분의 사람들한테 어려운 부분이고 시간 관리 능력에 따라 성과가 크게 다를 수 있다.

여러 가지 역할을 해야 하는 사람들은 성격이 다른 업무들 간의 전환을 할 때 어려움을 많이 겪는다. 어떻게 시간을 서로 다른 업무들 간에 효율적으로 배분할 수 있을까?

몰입(flow)이 필요한 창의적인 지적 노동을 하는 사람들에겐 더욱 시간의 관리가 중요한 요소이다. 하나의 생각에 깊이 몰입할 수 있어야만 성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몰입할 수 있는 시간 여건을 만드는 관리가 필요하다.

개인적으로도 하루 종일 예정되어 있는 회의들 속에서 생각을 정리하고 설계할 수 있는 시간은 점점 더 찾아보기 어렵다.
어떻게 몰입하고 정리하는 시간을 만들어야 할까? 늘 고민이다.

육체의 피로와 뇌의 피로는 보통 직접적인 관련은 없다.
육체가 피로할 때에도 뇌는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으며, 반면 육체는 멀쩡할 때에도 뇌가 피로할 경우가 있다.
물론 육체가 활발하게 맑은 혈액을 공급해줘야 뇌의 활동이 보장되는 것은 장기적 관점에서 사실이다.

다음 프레젠테이션은 캐나다의 제품 마케팅 컨설턴트인 Etienne Garbugli라는 사람이 작성한 시간 관리 기술에 대한 것이다. 나름 공감되는 부분도 많아서 하나씩 음미해본다.

SlideShare : 26 Time Management Hacks I Wish I'd Known at 20

1. 하루 시간의 배분
 시간에 우선순위를 두자.
 무의미한 Boring 시간을 줄이고 우선순위가 있는 일들로 바꾸자.
2. 매일 일할 분량 4~5시간만 계획하자. 나머지 시간은 차게 마련이다.
3. 하루 종일 일이 전혀 진행되지 않거나, 12시간 이어서 일이 잘 진행되는 게 정상이다. 일이 잘 될 때 좀더 일을 하고, 일이 안될 때 좀더 여유를 갖도록 하자.
4. 자신의 시간당 비용을 생각해보고 그에 따라 행동하자. 내 시간을 존중하고, 또 내 시간이 존중받을 만큼 가치가 있도록 만들자.
5. 멀티태스킹을 없애자. 단지 집중도만 떨어뜨릴 뿐이다.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