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016의 게시물 표시

맥북프로 13인치 2010년 버전의 하드웨어 업그레이드 산전수전 경험기

이미지
혼돈의 시작
2010년에 구입한 맥북프로 13인치.

메모리 4GB,  하드디스크 256GB

2013년에 맥북프로 레티나 13인치를 사면서 아내와 딸이 함께 구형 맥북프로를 사용했다.

2016년에 또다시 맥북프로 레티나 13인치를 딸에게 사주면서 버려질 위기에 처한 맥북프로를 아내가 논문 작성용으로 쓰고 싶다고 해서 고민하다가 하드웨어 업그레이드를 결심.
메모리를 좀 늘리고 HDD를 SSD로 바꾸면 충분히 빨라질 것이라고 당연한 판단.

먼저 여기저기 뒤져서 애플에서는 공식 지원하지 않는 맥북프로 업그레이드 방법을 찾아냈다.
기종을 정확하게 아는 게 핵심.
우리 집 맥북프로의 공식 버전명은 MacBooPro 7.1 혹은 MacBook Pro Mid 2010 이었다.

먼저 메모리를 찾아봤다. 16GB까지 업그레이드 가능하다는 주장도 있었으나 주장들이 좀 엇갈려서 안정적으로 4GB 두 개 즉, 8GB로 업그레이드하기로 했다.

8.0GB OWC Memory Upgrade Kit - 2x 4.0GB PC8500 1066MHz 204 Pin (gmarket에서 9만 2천원. 배송비 포함)

다음은 HDD를 대체할 SSD.
이것도 여기저기 찾아봐서 호환이 확실히 되는 걸 찾았다.

MICRON Crucial MX300 275GB SSD (gmarket에서 9만 7천 2백원. 배송비 포함)

한국에서 구매하는 방법은 G-Market 뿐이었던듯.
아마존은 대부분 한국에서는 구매할 수 없는 곳 뿐이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맥북을 분해 조립하기 위한 드라이버들.
메모리와 HDD 교체에 필요한 드라이버는 작은 십자 드라이버 하나였다.
(하지만, 종류별로 다 구매했다는 ㅠ_ㅠ 나중에 나오지만 배터리를 교체하려면 Y자 드라이버도 필요하다. 드라이버는 한 개당 gmarket에서 1800원 정도.)

2016년 8월 10일
자, 이제 20만원 가까운 금액을 gmarket에 입금!

2016년 8월 24일
주문한 부품들이 도착한 것은 2주 후

분해와 조립, 무한 반복...
이제 이 맥북도 곧 날라다니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