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월, 2005의 게시물 표시

Open Source Software Business

오픈 소스의 거대한 흐름이 기성의 관념들을 뒤엎으면서 소프트웨어 비즈니스의 한 축으로까지 떠오른 것은 닷컴의 붕괴 이후 소프트웨어 업계에서 가장 큰 주목거리 중 하나일 것 같다.

오픈 소스가 가지고 있는 수많은 장점들과 매력들을 무시할 수 없으며 또, 수많은 자발적 전도사들까지 형성하여 웹을 떠돌며 지배적 담론을 형성하고 있는 듯하다.

예전 MS가 수많은 공격적인 마케팅과 막대한 광고를 통해 우호적 개발자군을 형성하고, 광고 이미지를 제품의 품질이나 서비스로 믿게 하는 데 천재적인 재능을 보였던 그러한 일들이 오픈 소스 진영에서는 몇몇 옹호자들에 의해서 시작하고 자발적인 전도사들에 의해 인터넷을 점령하는 방식으로 일어나는 듯하다.

비용 하나 들이지 않고...

하지만, 순수하게 소프트웨어 비즈니스 관점에서, 아니 내가 사업의 주체로서 오픈 소스를 바라본다면 정말 오픈 소스 사업은 수익성이 높은 사업일까?
오픈 소스와 비즈니스가 쉽게 win-win할 수 있는 것일까?

비즈니스의 관점에서 보면 MS의 광고만큼이나 오픈 소스의 비즈니스적 의미들은 hype이 아닐까?

오픈 소스 프로젝트의 성공과 실패를 살펴보면, 오픈 소스 프로젝트의 성공에는 한두명의 걸출한 해커가 있거나, 거대 기업들의 필요에 따른 끊임없는 투자가 있다는 특성을 보게 된다.

중소규모의 프로젝트는 열성적이고 능력있는 코더 하나 둘에 의해 좌우되게 마련이고, 좀 더 큰 규모의 프로젝트는 엄밀하게 시장과 소통하는 제품 개발 및 관리 프로세스를 갖춘 프로젝트가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볼 수 있다.

수없이 많은 오픈 소스 프로젝트들이 명멸하고, 그 대부분은 조용히 잊혀지고, 묻혀진다.
시기적으로 스폿라이트를 받는 기술들은 잠시 흥하다가, 스폿라이트가 지나가면 잊혀진다.

그런 와중에 새로운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 비즈니스들이 등장하고 또 성공한다.
최근의 경우라면 JBoss를 들지 않을 수 없다.
JBoss가 최고의 J2EE AS라고 생각하는 개발자들은 많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JBoss는 기업 환경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완성도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