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5월, 2010의 게시물 표시

데스크탑, 서버, 클라우드

Scene 1 : 새로운 환경과 리모콘
HD TV에 안드로이드 OS를 탑재한다고 한다. 언뜻 드는 생각은 TV의 UX 환경이 바뀌어야 한다는 것. TV는 소파에 앉아서 거리를 유지하고 봐야 하므로 터치 스크린은 불필요하다. 다만 현재의 리모콘으로는 너무 불편할 것이다. 현재의 리모콘은 제한된 무선 키보드와 유사한 방식이라고 볼 수 있다. 리모콘에 포인팅 장치 기능 즉, 마우스 기능이 추가되어야 한다.

(그런데 리모콘에 기능을 추가한다면 리모콘 가격이 올라가서 TV에 적합하지 않다는 주장이 있다. 그런 주장은 정말 현실성이 없다. 리모콘을 더 비싸게 팔면 된다. 아웃소싱하던 리모콘을 비싸게 팔 수 있다면 인소싱할수 있다. 리모콘이 비싸진다고 한들 TV 값에 비할 수 있겠는가.
새로운 패러다임을 도입하는 데 기존 틀에 벗어나는 방식이라 해서 배척한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다. TV가 인터넷 기반의 application들을 실행하는 플랫폼이 되는데 기존 리모콘만으로 무엇을 하겠다니...)

Scene 2 : 아이폰/아이패드는 소프트웨어인가 하드웨어인가
아이폰/아이패드는 외형적으로 하드웨어이다. 하지만, 내용은 소프트웨어의 런타임 환경을 데스크탑에서 휴대 기기로 확장한 것이다.
애플은 하드웨어 구성은 대부분 아웃소싱한다. 일종의 외주관리만 한다. 하지만 핵심 소프트웨어는 인소싱한다. 최고 사양의 하드웨어보다는 소프트웨어를 실행하기에 적합한 하드웨어를 구성한다.

독립 컴퓨팅과 연결된 컴퓨팅
"The Network is the Computer" 얼마 전 오러클에 병합된 선마이크로시스템즈의 슬로건이었다. 이 말을 달리 해석해보면 네트웍만 있으면 독립 컴퓨터가 없어도 된다는 뜻이 된다.
개인과 회사에서 데스크탑 컴퓨터가 지배하는 컴퓨팅 환경을  점차 네트웍으로 그 소유권을 넘겨주겠다는 것이 이 말에 숨은 뜻이었을 것이다.

선마이크로시스템즈는 이제 소멸하였지만 메인프레임과 데스크탑으로 대표되던 컴퓨팅 환경은 여러 가지 경로로 균열되고 있다. 메인프레임은 유닉스 …

스티브 잡스, 그와 맥 탄생에 얽힌 일화들

한겨레신문에 실린 책 소개글을 읽고 나니 호기심이 동하여 좀더 찾아보았다.
책 내용은 다음 웹사이트에 실린 글들을 묶은 것이다.

http://folklore.org/ProjectView.py?project=Macintosh&author=Andy%20Hertzfeld&detail=medium


책 제목은 Revolution in the Valley: The Insanely Great Story of How the Mac Was Made. 국내에서는 미래를 만든 Geeks 라는 이름으로 번역되어 출판되었다.

그 중 Reality Distortion Field 와 PC Board Esthetics 가 특히 재미있다.

a. PC Board Esthetics

Steve responded strongly, "I'm gonna see it! I want it to be as beautiful as possible, even if it's inside the box. A great carpenter isn't going to use lousy wood for the back of a cabinet, even though nobody's going to see it."

...

Fortunately, Burrell interrupted him.
"Well, that was a difficult part to aly out because of the memory bus," Burrell responded. "If we change it, it might not work as well electrically."
"OK, I'll tell you what," said Steve. "Let's do another layout to make the board prettier, but if it doesn't work as well, 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