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마지막일 것 같은 고비를 만난다

소프트웨어 개발에 있어 항상 공격적인 목표를 설정하고, 때로는 그 예측이 크게 어긋나 목표로서의 가치를 잃기도 하고, 때로는 주관적인 조건이 따라주지 못해 지키지 못하기도 하고...

항상 이렇게 개발 데드라인과 delivery 일정 속에 절박한 심정으로 자신을 돌아본다.

때로는 미칠 것 같은, 때로는 쓰러질 것 같은 압박을 느끼며 심리적 안정을 찾기 위해 이것저것을 해본다.

음악을 큰 소리로 틀거나, 산책을 하거나, 잠을 자거나(!), ...

힘들 때일수록 무료하게 시간을 보내는 것보다는 분위기를 적극적으로 전환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효율적이다.
가장 피해야 할 것은 자학적인 웹 산책이나 폭식 등 스스로를 더 힘들고 피곤하게 만들 것들이다.

때로는 아무 생각없이 반복적인 코딩으로 시간을 보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항상 코더에게 집중이 필요한 코드만 필요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이러한 코딩은 더 지능적인 툴의 개발로 해결했으면 더 좋으려만 ^^;;)

자, 다시 가자, Cheer UP!

댓글

Yoon Kyung Koo님의 메시지…
힘들 때 가장 좋은 것은 약간의 명상을 취하는 것 같다.
빈 여백의 시간은 회복의 힘을 준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Java G1 GC의 특성에 따른 Full GC 회피 튜닝 방법

Heap Dump 분석을 통한 Perm Area Memory Leak 원인 진단

맥북프로 13인치 2010년 버전의 하드웨어 업그레이드 산전수전 경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