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의, 혁신 관련 중심으로 지난 Tweet들 정리 (2012.1.30~2012.8.30)

티맥스소프트에 복귀한 후로 관심의 영역이 세부적으로는 많이 바뀔 수밖에 없었습니다.
소셜, 모바일보다는 미들웨어에 더 많은 깊이의 시간을 필요로 했습니다.
하지만 생각의 깊이 또한 더 요구되었습니다.
창의와 혁신, 그리고 소프트웨어를 주제로 여전히 고민하고 있지만 이제는 혼자가 아니라 많은 젊은 친구들의 힘을 모아서 해결해야 합니다.
트윗할 시간이 거의 없었지만 몇 안되는 트윗들을 정리해봅니다.


제니퍼소프트 이원영 대표의 가치 중심 업무 문화론. 1년의 1주일은 업무를 중단하고 온전히 goal setting에 둔다. 각 개인별로 치열하게 1년 목표를 함께 고민한다. 깊이와 바탕이 부족한 사람으로서 부끄럽다 http://t.co/VuBG3c4Y (2012/8/22)

소프트웨어는 사람의 능력과 태도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국내에 잠깐 소프트웨어 바람이 이는 듯하지만 이 바람이 소프트웨어 역량의 핵심인 엔지니어들의 성장을 동반하는 것인지 우려된다.

피상적이고 가시적인 개발만 보고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지 못하면 인재 부족 현상은 더 심해지게 되고, 많지 않은 잠재적 우수 인력들도 성장을 하지 못한다.

이미 충분한 역량을 가진 엔지니어들은 해외의 선진 IT 기업들로 빠지고...

개인이든 팀이든 성장이 필요하다.
소프트웨어는 특히 다면적 분석 능력과 총화 능력, 추상화 능력을 끊임없이 요구한다.

개인으로서는 결코 쉽지 않은 일이며, 성장을 중시하는 조직 경험을 통해 빠르게 체득할 수 있는 것이다. 

뛰어난 SW 엔지니어를 꿈꾸는 이들은 잠깐의 흐름을 보지 말고 자신의 성장에 투자하는 지혜를 가지길..  (2012/8/21)


Software Architecture 설계에는 전체를 보는 통찰이 가장 중요하지만 더 나은 결론은 핵심 측면을 날카롭게 자르는 명확성과 복잡함을 놓치지 않는 높은 엄밀성이 필요. Clarity, Rigidity가 좋은 해답 여부 판단 기준 (2012/6/1)

The journey is the reward (2012/5/9)

스마트 기기의 증가로 정보량이 증가하는 건 사실이지만 접속하는 사람 수는 크게 증가하지 않으니 OLTP는 캐시만 잘해도 큰 문제없지 않을까.. (2012/5/1)

분석에서 출발하여 통찰하여 체계를 구성하는 것에서 생각을 멈추면 안된다. 생각이 날카로움을 가질 때까지 체계를 마모하고 깨뜨려야 한다. 오캄의 면도날을 좋아하진 않지만 날카로운 면은 단순해보이는 경향이 있다. (2012/4/17)

21세기에는 당근과 채찍이란 안일하고 위험한 이데올로기를 넘어서서 적절한 내적 동기 부여를 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 체계를 바꾸어야 한다. 이것이 과학적으로 검증된 동기 부여의 실험 결과를 비즈니스에 적용하는 유일한 방법이다.

특히 단순한 문제가 아니라 생각을 필요로 하는 많은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반드시 내적 동기 부여(자율성Autonomy, 전문성Mastery, 목적성Purpose)를 선택해야 한다. - Dan Pink
 (2012/2/4)

목표가 어렵고 구체적일수록 성과가 좋다. 다만 그 전제조건은 해당 목표에 전념하고, 달성 능력을 믿으며, 필요 기술을 갖추어야 한다는 것... (2012/1/30)

막다른 생각의 벽에 맞닥뜨렸을 때 끊임없이 관련된 생각들을 구체화하고 반복함을 통해 뇌에 입력을 강화하는 것은 머리 속에 불현듯이 떠오를 해답을 조우하기 위한 준비 의식 같은 것이다. (2012/1/30)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Java G1 GC의 특성에 따른 Full GC 회피 튜닝 방법

Heap Dump 분석을 통한 Perm Area Memory Leak 원인 진단

새로운 관리자 모델은 훌륭한 코칭 능력을 필요로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