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유산

태양과 두 가지 사건

얼마 전인 6월 16일 삼성전자가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클라우드 스타트업인 Joyent를 인수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국내에서는 소프트웨어 조직을 축소하고 있는 삼성전자가 실리콘밸리의 기업을 인수하고 현지 연구소를 강화하는 모습을 보이는 교차하면서 우리나라 소프트웨어 산업의 문제는 과연 무엇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보다 조금 앞선 5월 26일 구글과 오라클의 자바 저작권 침해 소송에서 캘리포니아 북부 연방지원 배심원단은 구글이 자바 저작권을 침해한 것은 API 호환을 통한 기술 경쟁 보장이라는 공정 사용(Fair Use)에 해당한다고 구글의 손을 들어줬다. 이전 저작권 침해 심의 항소심에서는 미 법무부에서 안드로이드의 자바 API 부분 사용은 호환을 목적으로 한 것이 아니므로 공정 사용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제출한 바 있다.

언뜻 상관없어 보이는 두 개의 사건은 모두 지금은 오라클에 인수되어 사라진 기술회사인 선마이크로시스템즈의 기술 유산을 둘러싼 사건이라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선마이크로시스템즈 사(이하 선 사)는 '네트웍이 컴퓨터'(The Network is The Computer)라는 캐치프레이즈로 운영체제로부터 가상머신, 미들웨어 등 시스템 소프트웨어와 네트웍 기반 컴퓨팅 하드웨어를 만드는 회사였다.

네트웍이 바로 컴퓨터라는 사상은 지금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클라우드 컴퓨팅의 현실을 예언한 핵심 아이디어이다.

프로세서 칩과 스토리지 장비, 유닉스 머신 등과 솔라리스 운영체제, 자바 언어 등 핵심 기술을 보유했던 이 회사는 닷컴 버블 이후 점점 더 심해지는 유닉스 시장의 경쟁을 이기지 못하고 또, 미래 가치를 크게 평가받았던 자바 기술로 별다른 수익을 창출할 방법을 찾지 못해 결국 소프트웨어 전문 기업인 오라클에게 인수되고 말았다.

구글은 자바 기술을 안드로이드 플랫폼에 일부를 무단 복제하여 사용하여 엄청난 흥행을 거둠으로써 사실상 선 사가 자바 기술로 수익을 내지 못하는 직접적인 원인을 제공하는 역할을 하였다.
자바 언어를 만든 제임스 고슬링을 비롯한 당시 선의 엔지니어들이나 경영진은 실리콘밸리의 해커 출신들과 오픈의 정신을 공유하고 있었기에 또다른 해커 정신을 공유한 기업인 구글의 이러한 비신사적 행위에 대해 매우 힘들어하고 있었다. 또 오라클은 선을 인수할 때 이 법적 소송의 가치를 매우 중요시했던 것으로 알려져있다.
선은 대단한 기술을 만들었지만 수익을 내지 못하고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말았다.

선 사는 프로그래밍 언어로서 대단한 혁명을 가져왔던 자바를 만들고도 별다른 수익을 내지 못하였다. 모바일 환경에서는 자바 언어를 사용하지만 선에 로열티를 내지 않는 안드로이드 플랫폼이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지배적 플랫폼으로 성장하는 사이, 선 사의 자바 표준이었던 J2ME (자바 2 마이크로 에디션)은 성능과 기능 모두에서 문제를 드러내며 대중화에 실패하였다. 엔터프라이즈 환경에서는 선 사보다는 오라클에 먼저 인수되었던 BEA 같은 미들웨어 전문 기업의 솔루션이 시장을 지배하였다. 데스크탑 환경에서는 자바가 크게 강세를 보이지 못하였을 뿐 아니라 선은 데스크탑 버전에 대해서는 무료 정책을 고수하였다.

기술과 공유의 정신을 모두 갖춘 선 사는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도 수익 창출 능력에 큰 한계를 보이며 더 이상 성장하지 못했던 것이다.

네트웍이 컴퓨터
클라우드 컴퓨팅을 단적으로 표현해주는 '네트웍이 컴퓨터'라는 슬로건으로 기술을 개발했던 선 사의 기술 유산은 자바 뿐만이 아니다.
해커 정신을 공유했던 엔지니어들이 세운 선 사는 오라클에 기업을 넘기기 전에 핵심 기술을 오픈소스화하여 공유하려고 했다.

자바를 GPL 라이센스로 이중 라이센스화하여 OpenJDK라는 오픈 소스 프로젝트를 출범시켰으며, 자바와 더불어 핵심 소프트웨어 기술 중 하나였던 솔라리스 운영체제도 비슷한 형태로 오픈소스화하였다.
다만 GPL 라이센스 기반의 리눅스 운영 체제에 솔라리스 핵심 기술이 병합되는 것을 경계하여 GPL과 함께 사용할 수 없는 CDDL이라는 오픈소스 라이센스를 고안하여 CDDL 기반으로 솔라리스 운영체제의 소스를 공개하여 OpenSolaris 프로젝트를 출범시켰다.

솔라리스의 핵심 기술로 지금도 각광받고 있는 기술은 운영체제 자체 외에도 새로운 개념의 파일 시스템인 ZFS, 커널에서부터 사용자 레벨까지 API 추적이 가능한 D-Trace, 그리고 솔라리스 운영체제의 멀티테넌트 기술인 Zone 등이 있다.
ZFS는 파일 시스템 내부에 볼륨 관리 기능을 포함시킨 새로운 개념의 파일 시스템으로 동적 확장이 쉽고, 현실적으로는 파일 시스템 크기 한계가 없으며, COW 방식으로 트랜잭션과 스냅샷을 지원하여 클라우드의 컨테이너 기술에 최적인 파일 시스템이다.
D-Trace는 OS의 커널 내부 함수 수준으로부터 사용자 함수 수준까지 모두 트레이스 할 수 있도록 하며, 또 필요할 때만 트레이스 오버헤드를 가져가도록 설계된 매우 독특하면서도 유용한 트레이스 방식이다.
Zone은 리눅스 컨테이너 기술에 해당하는 솔라리스의 OS 가상화 기술이다. 리눅스 컨테이너에 비해 보안 관점에서 좀더 잘 격리하고 있어서 상대적으로 리눅스 컨테이너의 취약점인 보안 이슈를 좀더 잘 다룰 수 있다.

이 솔라리스의 핵심기술들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구현한 회사가 바로 삼성전자가 인수한 Joyent라는 회사이다.
이 회사의 핵심 기술 인력들은 대부분 선 사에서 솔라리스를 개발하던 엔지니어들이며, 이들이 클라우드 구현에 사용한 핵심 운영 체제는 바로 OpenSolaris이다.
선 사가 오라클에 인수되기 직전에 이 솔라리스 엔지니어들은 여러 채널을 통해 보유 기술을 수익화하려고 노력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 당시 애플의 맥OS와 iOS에 ZFS 기술을 팔려고 엔지니어들이 다방면으로 만나 기술 설명을 했던 기록들이 남아있는데 오라클에 인수되면서 몇 년에 거친 노력이 모두 취소되고 말았다고 한다.

선이란 기업은 해가 지듯 저물고 말았지만 핵심 기술과 엔지니어는 아직도 네트웍은 컴퓨터라는 아이디어를 유지하고 있다.
해가 지는 것이 조금 안타깝게 느껴졌었지만 지금 보면 핵심 소프트웨어 기술과 사상은 기업보다 더 오래 지속된다.

소프트웨어에 대한 반성
태양의 후예인 Joyent를 인수한 삼성전자는 최근 소프트웨어를 통한 문제 해결 능력이 구글의 1~2% 밖에 되지 않는다는 뉘앙스의 자기 반성을 하여 화제가 되었다.

이 반성과 삼성전자 내 기존 소프트웨어 조직의 축소 그리고 실리콘밸리 내에 소프트웨어 역량을 구축하겠다는 전략이 겹쳐보여서 씁쓸하기도 하다.

국내는 축적된 기반 소프트웨어 역량이 거의 없다.
태양의 후예들처럼 운영 체제 기술과 핵심 커널 기술들을 발전시킬 인력이 현실적으로 찾기 어렵다.
그리고 국내의 소프트웨어 인력 수준과 실리콘밸리의 소프트웨어 인력 수준이 결코 비슷하지 않다는 현실도 인정해야 한다.

소프트웨어 핵심 기술은 하루 아침에 만들어지거나 갖춰지지 않는다.
핵심 인력 한두명의 역할도 매우 중요하지만 함께 유기적으로 움직여줘야 할 고급 인력들도 확충되어야 한다. 반면, 한번 갖춰진 핵심 기술과 인력은 쉽게 사라지지 않는 것도 사실이다.
기업은 가도 기술과 해커는 남는 것이다.

분명 지금 당장의 국내 인력들은 많이 부족하다.
대학의 수준도 기업의 수준도 모두 부족한 상황이다. 하지만 그 어느때보다 경험들을 많이 축적해왔다.
핵심 소프트웨어 기술을 개발할 인력을 대학에서 길러낼 수 있어야 하고, 기업은 지지 않는 태양을 만들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 한다.

반성이 지금까지의 고민과 성과를 모두 포기하는 것이면 안될 것이다. 그보다는 대학과 기업 모두 정말 문제 설정을 잘할 수 있도록 가르치고, 핵심 소프트웨어 기술을 활용하여 난제들을 해결하는 엔지니어들의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결과물들을 응집할 시기가 아닌가 싶다.
핵심 기술을 만들어내지 못하는 한, 소프트웨어에 투입된 사람 수도 구글에 입사할 역량을 가진 사람 수도 아무 의미가 없다. 뛰어난 개인이 혼자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들이 아니다.


댓글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