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를 메모하자

큰 가치를 지닌 일들은 높은 기술 숙련도와 성실함만으로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항상 아쉬운 것이 나에게 그런 밝은 불꽃 같은 아이디어가 없다는 것...

어쩌면 일생에 몇 번 없을 영감들을 어떻게 잡을 수 있을까?

언젠가 그런 영감이 스친다면 그것을 잡을 수 있도록 일상을 준비해야 하지 않을까?

삶이 자꾸만 익숙함으로 가득찬다면 그 익숙함을 비집고 새로운 무엇인가를 찾아낼 수 있도록 일상을 준비해야겠다.

찰나를 메모하자.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Java G1 GC의 특성에 따른 Full GC 회피 튜닝 방법

Heap Dump 분석을 통한 Perm Area Memory Leak 원인 진단

맥북프로 13인치 2010년 버전의 하드웨어 업그레이드 산전수전 경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