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ulating belly flesh

coder에서 manager로 서서히 역할을 바꾸고 있지만, 스스로 manager로서의 자질은 좀처럼 어려운 듯하다.

단지 뱃살이 늘고... 한 해 지나면서 체력도 더 떨어졌다. 몇일 밤을 새면 꼬박 몇일을 정신을 못차린다.
그러고 보면 체력이란 원래 약했는데 그저 박카스를 통해 약물로 버텨온 것이었나 싶기도 하다.

소프트웨어 패키지 제품 개발 관리...

사람이 늘면 늘수록 더 더디고 어렵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사람들이 아직은 좋다는 것...

앞은 여전히 암흑이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Java G1 GC의 특성에 따른 Full GC 회피 튜닝 방법

Heap Dump 분석을 통한 Perm Area Memory Leak 원인 진단

맥북프로 13인치 2010년 버전의 하드웨어 업그레이드 산전수전 경험기